제주장복, 의사소통 지원 ‘AAC 그림·글자판’ 보급
제주장복, 의사소통 지원 ‘AAC 그림·글자판’ 보급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7.16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종합복지관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종합복지관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종합복지관은 지난 15일 추자지역 관공서와 도서관에 AAC(보완대체의사소통) 의사소통도움 그림·글자판을 보급했다.

AAC는 의사표현을 구어나 글로 하기 어려운 장애인이 특유의 제스처, 상징, 단어 등으로 생각을 표현할 수 있도록 만든 의사소통 보완수단이다.

보급된 그림·글자판은 말과 언어표현 이해에 어려움을 가진 이들이 손가락과 눈 응시를 통해 그림과 글자를 가리키면서 의사소통을 대체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이번 사업을 통해 면사무소, 보건지소, 작은도서관 담당직원의 AAC 이해를 돕고, 각 기관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이 진행됐다.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종합복지관 고경희 관장은 “지역사회에서 의사소통 권리지원을 위한 환경이 안정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