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경상남도, ‘시니어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경상남도, ‘시니어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1.07.1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개의 기관 및 기업이 협력… 경남지역 공공·민간 노인취업 활성화 기대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지난 13일 오후 3시 경상남도 사천시 실버카페 바다마실에서 경상남도와 경남지역 13개 공공기관·민간기업과 노인일자리 창출을 위한 다자간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는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경상남도, 5개 공공기관(한국남동발전, 국토안전관리원, 한국소비자원, 근로복지공단, 한국지역난방공사)과 8개 민간기관 및 기업(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서비스, 삼성중공업(거제조선 협력사 협의회), 대우조선해양(협력사 협의회), 한국시니어클럽협회 경남지회, 경남노인일자리창출지원센터협의회, 농협중앙회, BNK경남은행)이 참여했다.

이번 협약으로 시니어 국민생활시설점검원(국토안전관리원), 시니어 산재가이드(근로복지공단), 시니어 소비자안전모니터요원(한국소비자원), 바다사랑 지킴이(한국남동발전), 시니어인턴십(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대우조선해양) 등 다양한 일자리가 창출돼 공공·민간 분야 노인취업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협약주체별로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신규 일자리 개발 및 컨설팅 지원 ▲경상남도는 노인일자리 행정 및 재정 지원 ▲13개 경남소재 기관 및 기업들은 노인일자리 제공 및 예산 지원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향후 효율적인 사업추진을 위하여 각 주체별 실무자들로 실무위원회를 구성하고, 지속적으로 일자리를 창출하며 사업추진의 체계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김미곤 원장은 “민·관 분야의 많은 기관과 기업이 한 뜻이 돼 다양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 확산세로 민·관 모두 어려운 여건이지만, 협력을 통해 노인들과 기업,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해 어려움을 이겨내 나갈 수 있는 노인일자리를 개발·확산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