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사랑의열매와 ‘보호종료 청소년’ 자립지원 나서
삼성전자, 사랑의열매와 ‘보호종료 청소년’ 자립지원 나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6.02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디딤돌 ‘광주센터’ 개소… 자립교육, 센터체험 등 제공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사랑의열매)는 2일 삼성전자와 함께 보호종료 청소년의 자립을 지원하는 ‘희망디딤돌’ 광주센터를 개소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삼성 사회공헌업무총괄 성인희 사장, 삼성전자 CR담당 이인용 사장,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이재승 사장, 사랑의열매 조흥식 회장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희망디딤돌은 만 18~25세 보호종료 청소년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주거 공간과 교육기회를 제공해 자립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4년을 시작으로 241억 원 규모의 1기 사업을 진행했으며, 지난해 7월 체결된 협약을 바탕으로 250억 원 규모의 2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새롭게 건립된 희망디딤돌 광주센터는 청소년들을 위한 생활관과 북카페, 피트니스 센터, 커뮤니티실 등 다양한 공간으로 구성됐다.

특히, 만 18세 이상 청소년에게 1인 생활실을 제공하고, 대상자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자립생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아직 보호가 종료되지 않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진로교육 등을 실시하고, 자립을 미리 경험해보는 자립체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 사회공헌총괄 성인희 사장은 “청소년들이 꿈과 희망을 키워나갈 수 있는 보금자리가 생겨 기쁘고 앞으로 잘 활용되길 바란다.”며 “어려운 환경에서도 자신의 뜻을 펼치려는 청소년들에게 든든한 희망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랑의열매 조흥식 회장은 “사랑의열매는 삼성전자와 함께 보호종료 청소년들이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이번 광주센터 건립을 시작으로 청소년들이 의지할 수 있는 희망디딤돌센터들이 전국 곳곳에 늘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