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설립 나서
코카콜라,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설립 나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3.1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물류센터 내 카페 바리스타 채용 등 단계적 채용 직무 확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은  17일 코카콜라음료와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엘지생활건강의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인 밝은누리의 성공적인 운영 모델을 벤치마킹해, 기업의 사업적 가치 실현에 책임을 더하고자 코카콜라음료 측에서 주도적으로 추진했다. 

이날 협약식은 공단 조향현 이사장과 코카콜라음료 박헌영 전무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양질의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의 조기설립에 공동의 힘을 모으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코카콜라음료는 오는 6월 중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을 설립할 예정이며, 안양물류센터 내 카페 바리스타 직무를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채용 직무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코카콜라음료는 “장애인을 위한 일자리 창출은 기업의 책무.”라며 “장애인이 불편 없이 근무할 수 있는 최적의 사업장을 만들어 장애인과 더불어 살아가는 기업 문화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공단 조향현 이사장은 “이번 협약은 장애인고용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에 본보기가 될 것.”이라며 “성공적인 설립을 위해 공단의 모든 자원과 역량을 동원해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