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관광 활성화는 뒷전인 한국관광공사
장애인관광 활성화는 뒷전인 한국관광공사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1.10.22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장애관광 전담인력 6명, 예산은 22억2,600만 원

장애인을 위한 관광 지원에 대한 관련 기관들의 무관심이 지적됐다. 무장애관광 전담인력은 6명, 예산은 22억 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9일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은 한국관광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공개, 적은 예산과 전담인력 등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한국관광공사에서 무장애관광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은 0.9% 수준이며, 이마저도 장애인의 이동·숙박·관광 정보 등 전 영역을 지원하는 것이 아닌 열린관광지 사업만의 담당자들이었다. 무장애관광 예산은 전체 예산액 대비 0.5%에 불과한 수준이다.

장애인의 관광 관련 욕구가 커져가는 상황에서 관광분야 준정부기관인 한국관광공사의 전담인력과 예산이 극히 미비하다는 지적이다.

문체부가 발표한 지난해 국민여행조사 자료에 따르면, 15세 이상 국민의 86%가 국내여행 경험이 있으며 한 해 평균 다섯 번의 여행을 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장애인개발원이 발표한 2019 장애인삶 패널조사 자료에 따르면, 일 년간 한 번도 여행을 간 적이 없는 장애인이 75%에 달했다. 이에 더해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한 지난해 장애인 실태조사에서도 장애인의 문화 및 여가생활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가 5점 만점에 2.9점으로 2017년도 조사보다 0.1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현행 관광진흥법은 국가가 장애인의 여행 기회를 확대하고 장애인의 관광 활동을 장려·지원하기 위해 필요한 시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며 “관광과 여가활동은 국민의 권리이며 정부와 공공기관은 이를 보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법률상 의무가 있지만, 현실은 악화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예술의 경우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이, 체육의 경우 대한장애인체육회가, 도서관의 경우 국립장애인도서관이 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그러나 263만 명 장애인의 여행을 위한 단체나 조직은 전무하다.”며 “장애인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의 급속한 고령화로 인해 무장애 관광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관광공사 내 여행 취약계층 관련 업무를 총괄할 수 있는 조직과 인력, 그리고 예산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무장애관광 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정책과 예산이 안정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관광복지센터 확대개편, 무장애관광 전담부서 설치 등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