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민·관·경 협력 위한 지역치안협의회’ 온라인 개최
구리시, ‘민·관·경 협력 위한 지역치안협의회’ 온라인 개최
  • 정운선 복지TV 경기
  • 승인 2021.09.30 0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안전 보호를 위한 각종 사업 추진 및 범죄예방대책 등 논의

경기도 구리시는 지난 28일 지역 내 행정, 치안, 교육, 소방 관련 기관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구리시 지역치안협의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자치경찰제 시행 이후 처음 개최된 구리시 지역치안협의회는 안승남 구리시장을 비롯해 김형수 구리시의회 의장, 유철 구리경찰서장, 박철수 구리소방서장 등 지역 내 기관장과 14명의 유관기관단체장이 참석했다.

이날 ▲자치경찰제 홍보자료 공유 ▲구리시 치안현황 보고 ▲지역사회 안전을 위한 각종 사업 추진 협의 등의 순서로 진행하고 시민 안전을 뒷받침할 조례 제·개정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 논의된 주요사업은 △안심 자전거 보관소 운영 △불법주정차단속카메라 방범용 CCTV 활용 △공중화장실 안심 가림막 사업 △교통사고 예방 단속 카메라 △범죄피해자 지원 등 총 6개 사업에 5억800만 원의 예산이 소요될 예정이다.

김형수 구리시의회 의장은 “노인, 여성, 아동 등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시민들이 더 자유로운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한 여건 조성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유철 구리경찰서장은 “시민의 안전을 위해서는 범죄예방 인프라 확충을 위한 치안 관련 예산확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승남 시장은 “지방분권의 이념에 따라 시민의 치안과 복지를 위한 자치경찰제가 지난 7월부터 전면 시행됐다.”며 “이에 발맞춰 생활안전, 교통, 경비, 질서 위반 단속 분야에서 우리 실정에 맞는 치안 서비스 사업예산을 적극 확보, 추진해 살기 좋은 안전도시를 만들겠다."며 각 기관에도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구리시 지역치안협의회는 민·관·경 협력 강화를 통한 지역사회 안전망 확충을 목적으로 관내 행정, 치안, 교육, 소방 관련 기관장 및 사회적 약자를 대표하는 기관 단체장으로 구성해 시민 안전보호를 위한 행정지원계획 수립, 범죄예방대책 수립 등의 역할을 담당할 계획이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운선 복지TV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