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 전동휠체어·스쿠터 ‘보험 플랫폼’ 첫 선
교통약자 전동휠체어·스쿠터 ‘보험 플랫폼’ 첫 선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9.17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펫핀스는 17일 교통약자의 안전한 전동보장구 운행을 위한 비대면 보험가입 플랫폼 ‘휠체어코리아닷컴(이하 휠닷컴)’을 공식 오픈했다고 밝혔다.

휠닷컴은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등이 전동휠체어나 전동스쿠터 운행 중 제3자에게 발생시킨 배상책임액을 보상하는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보험 플랫폼이다. 

이들에 따르면, 전동휠체어는 안전사고 위험을 보장해줄 전용 보험상품이 없어 교통약자들의 이동권이 제약을 받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휠닷컴은 지난 2014년부터 지속적인 시장조사와 보험사 협의를 진행, 2018년 기성보험상품을 이용해 한국지체장애인협회와 함께 장애인전동휠체어 사고 배상책임보험의 최초 계약을 진행했다.

이후 2019년 9월 펫핀스를 설립했으며, 지난해 메리츠화재와 함께 국내 최초의 휠체어배상책임보험 전용보험상품을 출시했다.

또한 금융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활동과 성장성을 인정받아 지난 7월 메트라이프생명 사회공헌재단과 한국사회투자가 함께 하는 ‘인클루전 플러스 솔루션 랩3.0’ 선정기업으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휠닷컴의 주요 교통약자 상품은 대인이나 대물 사고발생시 사고 당 최대 2,000만 원(자기부담금 20만 원)을 보상해 주는 메리츠화재 상품이 있다. 전동스쿠터의 경우 1년에 5만6,099원, 전동휠체어와 수동휠체어의 경우 1만3,385원이다. 수동휠체어에 전동키트를 보조수단으로 이용해도 보상이 가능하다.

펫핀스 심준원 대표는 “선진국들의 경우 교통약자가 직접 원하는 담보를 선택해 가입할 수 있는 수준으로 보험상품이 보편화됐으나, 우리나라는 이제 막 첫 걸음에 불과하다.”며 “향후 사회적 취약계층이 더 많은 이동권과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상품을 개발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휠닷컴 공식 누리집(www.wheelchairkorea.com)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