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아동학대 대응 ‘세이프가드’ 운영
용인시, 아동학대 대응 ‘세이프가드’ 운영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7.15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대 신고, 사후 관리, 모니터링 등 지원 강화

경기도 용인시가 체계적인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안전망 구축에 나선다. 

15일 용인시는 용인동부경찰서, 용인세브란스병원, 용인교육지원청, 경기용인아동보호전문기관 총 4개 기관과 비대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세이프가드’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세이프가드는 아동학대에 신속히 대응하고 피해아동의 치료, 보호를 위해 구축한 민·관·경 협력 시스템이다. 앞으로 용인시와 각 기관들은 아동학대 의심 신고부터 피해아동의 치료, 사후 관리, 모니터링까지 3단계 매뉴얼에 따라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용인시와 용인동부경찰서는 아동학대가 신고가 들어오는 즉시 현장 조사와 수사를 진행하고, 용인세브란스병원은 피해아동 치료와 의료소견을 수사기관에 전달하는 등 초동대처를 강화한다. 

용인교육지원청은 피해아동이 등교 문제 등으로 피해를 겪지 않도록 학습권을 보호하고, 경기용인아동보호전문기관은 사례관리와 모니터링으로 아동의 빠른 회복을 도울 예정이다. 

용인시 백군기 시장은 “아동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민·관·경이 힘을 합쳐 세이프가드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빈틈없고 체계적인 운영으로 아동학대 없는 아동친화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