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교육 확대, 창작 기반 조성 등 장애예술인 지원 강화해야”
“전문 교육 확대, 창작 기반 조성 등 장애예술인 지원 강화해야”
  • 정운선 복지TV 경기
  • 승인 2021.06.1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장애예술인 예술활동 지원방안’ 보고서 발간

장애예술인에 대한 체계적 지원이 이제 첫발을 내디딘 가운데 경기도 장애예술인의 활동 지원방안으로 전문 문화예술교육 지원 확대, 창작 활성화 기반 조성 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4일 경기연구원은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장애예술인 예술활동 지원방안’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장애인의 문화예술 활동은 사회통합, 사회 약자에 대한 공감대 확산 등 순기능이 있지만 관련 지원이 미비해 정책적 사각지대로 꼽혔다.

특히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이 2018년 국내 장예예술인 416명(전체는 6천명으로 추정)을 표본 조사한 결과, 74.5%가 ‘자신의 예술적 역량 강화를 위한 전문적인 예술교육이 필요하다’고 인식했다. 또한 67%는 전문적인 예술교육과 관련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연구원은 기존 연구와 해외 사례 등을 토대로 장애예술인 예술활동 지원을 위해 필요한 요소로 ▲정책 수립 기초자료 구축 ▲장애예술인에 대한 사회적 편견 해소 ▲잠재적 장애예술인 발굴・육성 여건 조성 ▲장애예술인 창작활동 기반 확대 ▲사회적 자립 기반 조성 등을 제시했다.

구체적 방안을 보면 (가칭)경기장애문화예술인지원센터를 설립해 관련 기초 연구와 실태조사를 추진하고, 포용적 예술 활성화를 위한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교류와 협력에 대한 지원을 강조했다.

아울러 경기도교육청과 연계해 장애학생 대상 예술전문 교육과정을 개설하고, 경기예술인지원센터의 기존 사업을 활용한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고, 권역별 창작 공간을 조성하는 등 교육‧활동 기반을 넓히자고 제안했다.

장애예술인의 프로필・작품 등 데이터를 기반으로 경기도 차원의 개방형 플랫폼을 구축해 장애인 문화예술 활동의 생산・소비・고용의 연계가 지원되는 내용도 우선 과제로 명시했다.

경기연구원 김성하 연구위원은 “장애인이 동등한 인격체, 사회 구성원으로서 활동하고 능동적 문화 주체로 자립할 기회와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운선 복지TV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