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가이드와 떠나는 ‘무장애 제주여행’
장애인 가이드와 떠나는 ‘무장애 제주여행’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6.09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고용공단, 무장애여행사 ‘두리함께’와 장애인 직무 개발
여행가이드, 여행정보검색사 등 장애인 채용 지원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은 9일 제주지역 무장애여행사 ‘두리함께’(이하 ‘두리함께’)와 여행 산업분야 장애인 직무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 설립된 두리함께는 다양한 제주여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 무장애 전문 여행사로 도약하기 위해 장애인표준사업장 인증을 받았다. 

공단은 코로나19 이후 활성화가 기대되는 여행 산업분야에 주목해, 두리함께에 여행가이드, 웹툰작가, 여행정보검색가 등 관련 직무를 개발했다.

또한 장애인 인턴제와 맞춤형 교육 등을 통해 체계적인 장애인 채용을 지원했다. 

최근 제주지역을 중심으로 소규모 국내여행이 활성화되는 가운데, 새롭게 시작한 무장애여행이 장애인 직업영역 확대와 여행 산업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두리함께 이보교 총괄이사는 “장애인이 원하는 여행은 당사자가 가장 잘 안다고 생각한다.”며 “장애인 근로자들과 제주도 무장애 전문 여행 시장을 넓혀가고 싶다.”고 의지를 밝혔다.

공단 김언아 고용개발원장은 “중증 장애인이 기획하는 무장애여행이 침체된 여행 산업분야와 장애인고용 회복의 신호탄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장애인 맞춤형 전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