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학 전 장애아동 지원 ‘종합대책’ 추진
취학 전 장애아동 지원 ‘종합대책’ 추진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6.09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취학 전 장애아동을 위한 촘촘한 지원책이 마련될 전망입니다.

지난 12일 교육부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제8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범부처 합동 ‘장애아동 지원 종합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교육부와 보건복지부는 ‘특수교사 실태조사’를 추진합니다. 이를 통해 교육 현장의 특수교사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장애아동의 의무교육 권리를 보장할 예정입니다.

인프라 구축에도 적극 나설 방침입니다. 권역별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2개소, 센터 8개소를 추가 건립하는 등 재활서비스 개선에 나섭니다.

이와 함께 장애 조기발견과 재활 서비스에 대한 국가 책임을 높입니다. 영유아 건강검진 정보와 위기아동 조기발견 시스템을 연계해 미수검자 안내를 강화합니다.

이 밖에도 18세 미만 중증 장애아동 가정에 돌보미를 파견하는 등 양육지원 개선 방안을 모색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교육부는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위한 통합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지원책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복지TV뉴스 박성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