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인공달팽이관 수술 지원 기금 전달
참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인공달팽이관 수술 지원 기금 전달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1.05.21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달팽이에 1,900만 원 전달… ‘청각장애인 수술 기금마련 음악회’ 통해 기금 모아
달팽이 저금통에 사인을 하는 한수진 바이올리니스트. ⓒ사랑의달팽이
달팽이 저금통에 사인을 하는 한수진 바이올리니스트. ⓒ사랑의달팽이

참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성남아트센터에서 개최한 ‘청각장애인 수술 기금마련 음악회’를 통해 모은 기금 1,900만 원을 사랑의달팽이에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창단 이래 정기연주회를 자선음악회로 열고 있는 참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지난달 17일 저소득층 청각장애인의 인공달팽이관 수술 기금마련을 위해 세 번째 정기연주회를 열었다. 지휘자 임형섭을 비롯한 70명의 단원 모두 출연료를 기부하는 의미에서 보수를 받지 않고 참여했다.

이번 연주에는 특별히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진이 협연자로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태어날 때부터 한쪽 귀가 들리지 않는다’ 밝힌 바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진 역시 출연료를 받지 않고 참여했으며, 브루흐 바이올린 협주곡을 참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연주해 의미 있는 무대를 만들었다.

기금전달식에는 참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단장 겸 지휘자 임형섭, 악장 닐루파르 무히디노바, 기획팀장 강채원과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진이 참석했다.

한수진 바이올리니스트는 “사랑의달팽이 사무실에 가서 직접 소개를 듣고 너무 좋은 기관이 선정됐다는 것을 더 깊이 느꼈다.”며 “참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 진심을 담아, 음악이라는 영혼의 언어로 많은 분의 마음이 모아 따뜻함을 나눌 수 있어 기쁘고, 감사하다.”고 밝혔다.

티켓 오픈 하루 만에 매진됐던 이 공연의 티켓 판매금은 총 1,900만 원이었으며 전액 사랑의달팽이에 전달됐다. 이 금액은 저소득층은 가정에서 태어난 아동 한 명의 인공달팽이관 수술과 언어 재활 치료비, 그리고 성인 세 명의 수술비로 쓰일 예정이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