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사회서비스원 설립 지역 ‘울산·전북·제주’ 선정
2021년 사회서비스원 설립 지역 ‘울산·전북·제주’ 선정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5.10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서비스원 사업대상지역 선정 공모… 총 3개 시·도 단계적 개소
지역 특화 돌봄서비스, 인권 상담·교육 등 제공

오는 7월부터 사회서비스원 3곳이 단계적으로 개소해, 본격적인 지역 돌봄서비스 제공에 나선다.

10일 보건복지부는 2021년 사회서비스원 사업대상지역을 선정한 결과, 울산시·전북도·제주특별자치도 총 3개 시·도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회서비스원은 민간 사회서비스 제공기관 지원, 국·공립 시설 위탁 운영 등을 통해 서비스 질 제고를 도모하고, 서비스 종사자를 직접 고용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우선 울산시는 고령화와 저출산 극복을 위해 재가 서비스와 보육 등 돌봄서비스를 특화해 관련 국·공립 시설을 운영할 계획이다. 어린이집·노인요양시설 등 총 9개소, 종합재가센터 2개소를 운영한다. 

전북도는 지역 내 서비스 이용과 서비스 종사자 간 격차 해소를 주요 특징으로 한다. 서비스 이용자 수 대비 민간 서비스 제공기관이 부족한 만큼, 종합재가센터를 설치해 지역 내 사회서비스 이용 격차 해소를 도모할 방침이다.

또한 사회서비스원 본부는 민간 서비스 제공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인권 상담·교육 등을 실시하며, 지역 내 서비스 종사자의 전반적인 처우개선도 함께 추진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다수의 돌봄서비스 전달체계를 통합적으로 연결하고, 대상자가 지역 내에서 돌봄을 받을 수 있도록 ‘제주형 통합복지하나로 시범사업’과 ‘지역사회통합돌봄 선도사업’을 연계해 추진한다. 

올해 선정된 사회서비스원은 오는 7월 전북도를 시작으로 울산시(10월), 제주특별자치도(11월)에 단계적 개원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임호근 사회서비스정책관은 “연내 사회서비스원 3개소 추가 설치로 긴급하게 발생한 돌봄 수요에 대응하고, 서비스 품질을 제고할 전국적인 공급체계 구축에 한 발자국 더 나아갔다.”며 “이용자들이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받고, 민간 서비스 제공기관의 품질향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지자체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