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비율 1.17% 달성
제주도,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비율 1.17% 달성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5.0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우선구매비율 전년 대비 0.59%↑… 평가계획 수립 등 구매비율 확대
제주특별자치도청 외경. ⓒ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이하 제주도)는 지난 1일 보건복지부에서 실시한 ‘2020년 공공기관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비율’ 실적 공표에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중증장애인생산품은 보건복지부 장관으로부터 지정 받은 생산시설에서 생산된 제품 및 제공하는 노무·용역 등의 서비스로,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특별법’에 따라 공공기관별 총 구매액의 1% 이상을 중증장애인생산품으로 의무 구매하도록 하고 있다.

지난해 제주도는 우선구매금액 18억9,700만 원(우선구매비율 1.17%)을 달성해, 전년 대비 10억2,900만 원(0.59%p) 확대하는 성과를 거뒀다. 

한편, 제주도는 올해 우선구매 확대를 위해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평가계획을 수립하고 구매 독려반을 운영에 나선다.

또한 사업소 등을 방문해 구매방법, 생산시설 정보 등을 제공하고 매월 구매실적을 통보하는 등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추진할 방침이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로 직업재활시설에서 일반기업에 비해 시장 진입 문턱이 높아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경쟁 고용이 취약한 장애인들의 경제적 자립에 기여할 수 있도록 착한 소비에 적극 동참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