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재활의료 제공’ 경북권역재활병원 개원
‘장애인 재활의료 제공’ 경북권역재활병원 개원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3.31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중재활 치료서비스, 건강검진, 방문재활 등 지원

대구·경북지역 장애인을 대상으로 맞춤형 재활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북권역재활병원’이 첫 문을 열었다.  

지난 30일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보건복지부 박인석 사회복지정책실장, 경상북도 강성조 행정부지사, 최영조 경산시장, 김용림 경북대병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권역재활병원 개원식’을 열었다. 

지난 2015년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추진해 온 경북권역재활병원은, 공사비 총 486억 원을 투입해 부지 2만6,472㎡, 연면적 1만4,561㎡에 지상 4층 총 150병상 규모로 건립됐다.

경북권역재활병원은 경북대학교병원에서 수탁 운영하며, 재활의학과 32개 병상을 시작으로 입원병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지역사회 장애인을 대상으로 신체기능 회복과 조기 사회복귀를 위한 집중재활 치료서비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장애인 건강검진과 건강증진, 방문재활 등 공공재활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박인석 사회복지정책실장은 “정부는 민간과 차별화된 재활서비스를 제공하는 권역재활병원을 확충해, 재활치료가 필요한 국민이라면 누구나 거주 지역에서 전문적인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경북권역재활병원 개원을 시작으로 다른 권역도 조속히 완공돼, 공공재활의료서비스 확충을 염원하고 있는 지역사회 주민에게 희망을 전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경상북도 강성조 행정부지사는 “경북권역재활병원이 장애인은 물론 재활치료를 필요로 하는 많은 도민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전국 최고의 재활의료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