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 서울시장 보궐선거 장애인정책 공약 개발
장애계, 서울시장 보궐선거 장애인정책 공약 개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3.1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서울지방선거장애인연대 발족… 총 27개 장애인단체 참여
장애주류화 정책 기반 마련 등 3대 핵심 요구 공약 발굴

2021서울지방선거장애인연대는 지난 16일 서울시장 후보자에게 제안할 장애인정책 공약 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2021서울지방선거장애인연대는 서울시장의 공백이 장애인의 삶의 공백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대응하기 위해 구성된 장애인단체들의 연대체이다. 장애유형과 영역별 등 서울시·중앙단위 27개 장애인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앞서 지난 2월 서울지역 장애인단체를 중심으로 연대단체를 구성했으며, 의견 수렴과 회의를 거쳐 최종 공약을 확정했다. 

확정된 공약은 ▲장애주류화 정책 기반 마련 ▲장애인 소득창출 기반 확대 ▲장애인 사회참여 확대 총 3대 핵심 요구 공약과, 장애분야별 정책제안으로 구성됐다.

우선 장애주류화 정책 기반 마련은 장애인이 일상생활과 정책 추진, 집행과정에서 배제되지 않고 ‘장애인 먼저’를 실천하는 정책이 필요하다는 의미를 담았다. 세부 내용은 서울시장애인단체를 위한 복합공간 마련, 서울시 장애인정책위원회 설치 및 개방직 공무원 도입, 장애인지적 정책조례 제정과 장애정책기획관 운영 등이다. 

장애인 소득창출 기반 확대는 장애인의 가장 큰 욕구인 소득보장 욕구를 획기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통해 서울시 장애인 창업생태계 모델 구축, 장애인 공공일자리 창출 및 장애청년 인턴제 도입, 맞춤형 직업훈련센터 설립 등의 내용을 제안했다.

장애인 사회참여 확대는 장애인이 동등하게 사회참여에 나설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서울시 장애인 건강주치의 활성화 모델 개발, 장애인 특별교통수단 광역 확대 등 총 5개의 안을 포함하고 있다. 

앞으로 2021서울지방선거장애인연대는 서울시장 후보자들과 정책협약과 간담회를 진행하며, 장애인 당사자의 욕구가 공약에 반영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