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통’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2021년 바른 용어 사용하기 캠페인 전개
icon 정보'통'
icon 2021-04-14 09:30:28  |  icon 조회: 21
첨부이미지
[출처는 http://www.wefirst.or.kr/sub/sub04_01.php?boardid=news&mode=view&idx=644]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이사장 이수성)는
중앙장애인권익옹호기관(관장 은종군)과 함께 '바른 용어 사용하기' 캠페인을 전개한다

이번 캠페인은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장애 비하 용어 중 일제 잔재 용어인
‘찐따’와 ‘땡깡(뗑깡)’의 사용에 대한 주의를 촉구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했다.

장애 비하 용어를 많이 사용하는 유튜버 등에게 제안서와 캠페인 자료를 발송하여
올바른 용어 사용을 제시할 예정이다.

캠페인 자료에는 ‘찐따’와 ‘땡깡(뗑깡)’의 유래, 파생 용어 등을 담고 있으며,
장애 비하 용어 사용이 주는 부정적인 영향으로 인해
더는 장애 비하 용어를 사용하지 않고 바른 용어를 사용하도록 안내했다.

자세한 내용을 살펴보면 ‘찐따’는 절름발이를 뜻하는 일본어 ‘찐바(ちんば)’의 잔재 용어로
다리 길이가 서로 달라 걷기 불편한 사람, 주로 소아마비를 가진 사람을 비하하여 지칭할 때 사용하다
현재는 타인을 비하하는 용어로 사용하고 있다.

특히 유튜브, 게임 등 온라인에서 무분별하게 사용하고 있으며
'찐따'와 다른 단어를 결합한 '문찐', '찐특', '없찐' 등을 파생하여 빠르게 번지고 있다.

또한, 일상에서 무심코 사용하는 용어인 ‘땡깡(뗑깡)’은
뇌전증을 뜻하는 일본어 ‘덴칸(てんかん)’에서 유래한 말로
억지를 부리며 우기는 모습이 뇌전증의 증상과 비슷해 보인다고 해서
“땡깡쓴다”, “땡깡부리네”라고 사용하고 있다.

대체 표현으로 ‘생떼’, ‘억지’라는 우리말을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는 1996년부터 ‘비장애인’ 용어를 널리 알리며 올바른 용어 사용에 앞장서고 있으며,
2018년에는 ‘장애를 앓다’가 아닌 ‘장애를 갖다’ 등의 내용을 담은 ‘올바른 용어 가이드라인’을 배포하였다.

특히 2020년에는 '21대 총선 장애 용어 바르게 사용합시다!' 캠페인을 전개하며
장애 차별용어를 함부로 사용하지 않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21-04-14 09:30:28
220.76.253.17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